쌍둥이 떠난 흥국생명 김연경 다시 돌아오다 "팬들 보고 싶어서 왔어요"

쌍둥이 떠난 흥국생명 김연경 다시 돌아오다 "팬들 보고 싶어서 왔어요"

토토뱅크 0 5 06.23 09:44

999a9eddf853549a7df59954b11f610e_1655889009_1366.jpg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은 21일 김연경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흥국생명은 프로배구 여자부 최고 금액인 1년 총액 7억 원(연봉 4.5억+옵션 2.5억)에 김연경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기존 소속팀이었던 흥국생명에서 한 시즌을 더 치러야 FA 자격을 얻는다.


 김연경은 구단을 통해 “새로운 홈구장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핑크색 유니폼을 입고 국내 팬들을 만나게 돼 기쁘다"라며 “코로나19로 팬들과 만남이 어려워 아쉬웠는데 좋은 모습을 직접 보여드릴 기회가 생겨 기대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복귀는 구단뿐 아니라 한국 프로배구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며 “선수가 팬들께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구단 차원에서 세심한 배려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환영했다.


 지난 시즌에는 중국 여자 프로배구 상하이에서 뛰었던 김연경은 왜 국내로 돌아오기로 결정했을까. 김연경은 미국에서 진행된 개인 훈련을 마치고 귀국한 뒤 흥국생명의 적극적인 구애를 받았다. 김연경도 국내 팬들과 만남을 위해 흥국생명 복귀를 결정했다.


 김연경은 국내 복귀에 대해서 심사숙고를 하면서 결정을 내렸다고 한다. 그는 "현재 몸 상태는 좋다. 팀에 합류해서 동료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훈련할 예정이다"라는 김연경은 "그동안 팬들을 만나기 어려워서 아쉬웠는데 이번 시즌 잘 준비해서 팬들에게 즐거움을 드릴 수 있는 배구를 하도록 노력하겠다. 배구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라고 인사를 남겼다.


 흥국생명 권순찬 감독은 "김연경의 합류는 어린 선수들에게 큰 영향을 줄 것"이라며 "어린 선수들이 김연경의 훈련 자세와 마음가짐, 프로 의식 등을 옆에서 지켜보며 크게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린 선수들은 지도자보다 동료 선수, 선배에게 더 큰 영향을 받는 게 사실"이라며 "우리 선수들은 돈 주고도 구하지 못할 소중한 것을 얻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흥국생명은 2021-2022시즌 이재영·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과 김연경의 이적, 베테랑 센터 김세영의 은퇴가 맞물리면서 팀 전력이 크게 떨어졌고, 10승 23패 승점 31로 7개 팀 중 6위에 그쳤다.


 김연경의 복귀로 흥국생명은 재기를 노린다. 새로운 감독 권순찬 감독과 김연경의 사제지간 콤비가 어떻게 적용이 될지 기대가 된다. 김연경은 이제는 플레잉 코치로 봐도 과언은 아닐 정도로 현장에서 진두지휘할 것으로 예상이 된다

Comments


Category
설문조사
결과
방문자현황
  • 현재 접속자 549(17) 명
  • 오늘 방문자 157 명
  • 어제 방문자 903 명
  • 최대 방문자 3,416 명
  • 전체 방문자 592,973 명
  • 전체 게시물 163,224 개
  • 전체 댓글수 52 개
  • 전체 회원수 77,62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