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에 첫 선을 보이는 앤드류 니콜슨 멋진 활약을 보여주다

KBL에 첫 선을 보이는 앤드류 니콜슨 멋진 활약을 보여주다

토토뱅크 0 10 09.12 16:38

KBL에 첫 선을 보이는 앤드류 니콜슨 멋진 활약을 보여주다 



ede1fb4177bae6a6ff00daadbad77b7c_1631422572_5247.jpg

 


 많은 기대를 모았던 NBA 경력자 앤드류 니콜슨은 역시 달랐다. 


 한국가스공사는 11일 상주 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에서 앤드류 니콜슨(32점 12리바운드), 김낙현(19점 2리바운드 4어시스트), 두경민(13점 8어시스트) 활약에 힘입어 활약에 힘입어 박지훈(15점 7어시스트), 한희원(13점)이 분전한 상무에 118-74로 완승을 거두며 상큼한 신고식을 남겼다.


이날 경기의 관전 포인트는 KBL에 첫 선을 보이는 앤드류 니콜슨의 활약 여부였다. 첫 번째 느낌은 ‘대박의 향기'였다. 


 2012년부터 2017년까지 NBA에서 활약했던 니콜슨은 이후 중국 CBA리그에서 활약한 후 KBL에 입성했다.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킬 만한 이력이 아닐 수 없다.


 농구 관계자는 지난 시즌 안양 KGC인삼공사에서 뛰었던 제라드 설린저보다 NBA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다. 대단한 활약을 펼칠 것이다. 특히, 농구를 읽어내는 능력이 너무 좋다고 전했다.


일단 신체 밸런스가 이상적이었다. 발목도 매우 얇았다. 순발력이 뛰어나다는 증거다. 운동 능력도 수준급이었다. 폭발적인 덩크슛을 선보였다.


 그리고 키핑력, 드리블, 패스 등 기본기가 매우 뛰어났다. 안정력 슈팅 자세도 인상적이었다. 고급 기술 역시 수준급이었다. 공간을 유지하는 능력과 블로킹 포착에 대한 순간도 좋았다.


또한, 심리적으로 침착함도 느낄 수 있었다. 한 마디로 차원이 다른 농구를 선보인 니콜슨이었다. 


 기록을 살펴보자. 전반전에만 16점 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12분 34초를 뛰며 남긴 숫자다. 최종 기록은 32점 14리바운드. 인상적인 숫자가 아닐 수 없다. 야투와 관련된 지표는 더욱 놀라웠다.


 2점슛 11개 중 9개를 성공시켰고, 3점슛은 4개(7개 시도)가 림을 갈랐다. 야투 성공률은 무려 72%. 어메이징(놀랄만한)이 어울리는, 강렬한 지표를 남긴 니콜슨이었다.


 니콜슨은 자가 격리 후 인터뷰에서 내 강점은 공격력이다. 다양한 기술을 통해서 득점을 할 수 있다. 매년 공격력을 향상시키려 한다라며 자신의 플레이 스타일을 소개를 했다.


경기 후 유 감독은 50점 정도 주고 싶다. 팀 컬러에 아직 녹아들지 못했다. 더 조화롭게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Comments


Category
설문조사
결과
방문자현황
  • 현재 접속자 251(21) 명
  • 오늘 방문자 609 명
  • 어제 방문자 870 명
  • 최대 방문자 3,416 명
  • 전체 방문자 342,993 명
  • 전체 게시물 1,114,643 개
  • 전체 댓글수 50 개
  • 전체 회원수 76,71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