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널 5차전 커리의 부진 하지만 위긴스 대 활약 골스 승리

파이널 5차전 커리의 부진 하지만 위긴스 대 활약 골스 승리

토토뱅크 0 21 06.17 10:30

7eb6c089fc469a4adb66d30a84f994b1_1655355252_8089.jpg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 올스타 가드 스테픈 커리는 지난 11일 미국 프로농구(NBA) 파이널 4차전에서 43점을 폭발시켜 시리즈를 2-2 원점으로 만들었다. 당시 3점 슛을 7개나 터뜨린 커리는 파이널에서 4경기 연속 5개 이상 3점 슛을 넣은 NBA 역대 최초의 선수가 됐다.


 골든 스테이트의 대표 선수는 누구나 예상하는 커리다. 그의 미친 감각의 3점 슛이 들어가는 날은 상대팀도 상실감에 빠지는 플레이를 보여주게 된다. 


 이번 파이널 역시도 위기 때 역시나 커리의 3점 슛과 화려한 플레이가 살아나면서 승기를 잡아오고 있다. 하지만 5차전 경기에서 커리의 3점 슛 성공률이 떨어졌다. 


 그러나 커리가 부진하면 또 다른 선수가 뒷받침을 해주고 있다. 그것이 바로 팀워크라고 볼 수 있다. 골든 스테이트는 14일 열린 파이널 5차전에서 보스턴을 104-94로 이겼다. 


 이날 경기에서 커리는 3점 슛 9개를 모두 넣지 못하고 전체 득점 16점이라는 초라한 기록을 보여주었지만 위긴스가 26득점, 13리바운드 그리고 클레이 톰슨이 21득점 그중 3점 슛 5개를 넣어주면서 팀 승리를 만들었다. 


 커리의 부진에도 골든 스테이트가 승리를 챙겨간다면 보스턴 입장에선 매우 힘이 빠지는 상황이다. 골든 스테이트의 공격 중심인 커리를 집중 마크했지만 커리가 막히면 다른 선수들이 득점을 만들어서 승리를 만든다는 결과다.


 골든스테이트는 전반을 51-39로 앞서 쉬운 승리를 챙기는 듯했지만, 3쿼터 보스턴의 대반격에 말려 한때 역전까지 허용했다. 그런데 3쿼터 종료와 함께 터진 조던 풀의 버저비터 3점 슛이 터지며 75-74로 다시 경기를 뒤집고 4쿼터에 돌입했다. 


 골든스테이트는 4쿼터 들어 폭발한 위긴스를 앞세워 차이를 점점 벌려갔고,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는 104-88까지 달아나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두 팀의 6차전은 17일 보스턴의 홈구장 TD 가든에서 열린다.


 과연 6차전 커리의 하향세를 보일지 아님 다시 상승세를 보여줄지 기대가 된다. 하지만 이번 5차전 경기를 봤을 때 커리만 집중 견제를 해야 되는 건 아니라는 경기를 보여줬다. 보스턴 입장에선 매우 힘이 빠지는 상황이 되었다.

Comments


Category
설문조사
결과
방문자현황
  • 현재 접속자 585(15) 명
  • 오늘 방문자 278 명
  • 어제 방문자 903 명
  • 최대 방문자 3,416 명
  • 전체 방문자 593,094 명
  • 전체 게시물 163,224 개
  • 전체 댓글수 52 개
  • 전체 회원수 77,62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