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구원왕 하재훈 부상 후 타자로 변신 도전

SSG 구원왕 하재훈 부상 후 타자로 변신 도전

토토뱅크 0 26 01.04 14:57

SSG 구원왕 하재훈 부상 후 타자로 변신 도전




0be40ea7e4903a8c649ee9ac31a81daa_1641262659_9281.jpg
 



  

 미국과 일본에서 타자로 활약을 하다가 2019시즌 KBO 무대로 데뷔를 하면서 그는 데뷔와 동시에 투수로 전향을 했다. 


 구단에서 하재훈의 투수 전향을 설득했다. 그는 미심쩍은 마음이 있었지만 투수로 전향을 하고 첫 데뷔 시즌에 61경기 59이닝 소화를 하면서 평균 자책점 1.98, 5승, 3홀드, 36세이브를 기록하고 2019년 구원왕이 되었다. 


그러나 2020년 하재훈은 데뷔 시즌 만큼의 실력이 올라오지 못하고 어깨 통증까지 생기면서 그는 좋지 못한 결과를 보여주었다. 


 하재훈은 2020년 부상을 참고 계속 공을 던지다가 더 큰 부상을 당하게 되었다. 그 뒤부터 그는 다시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오기는 많이 힘들어 보였다. 


그는 계속 재활 훈련을 하면서 공을 던져 보았지만 스피드가 예전처럼 나오지 않았다. 그런 그는 최후의 수단을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다. 


 그는 원래는 타자로 선수 생활을 했다. 타자로 복귀를 하는 건 최후의 수단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투수로서의 실력이 좀처럼 나아지질 않아서 어쩔 수 없이 타자 전향을 하게 되었다. 


 지난 11월 마무리 캠프에서 글러브가 아닌 배트를 들고 첫 훈련을 소화했다. 걱정이 많이 앞섰지만 주위에서는 그의 배트 실력에 박수를 쳐주었으며 더 달라진 점은 그의 표정이었다. 


 그는 이전 부상으로 재활을 할 때는 항상 어두운 표정이었다. 선수 생활에도 문제가 되기 때문에 그는 항상 고민이 많았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타자로 전향을 해서 다시 배팅을 하니 그의 표정이 밝아졌다는 주위의 이야기이다. 


 하재훈은 다시 재도약을 하기 위해서 새로운 결심과 목표를 세웠다. 그는 원래 나는 타자인데 투수를 한 거였고, 다시 타자로 복귀를 하는데는 어렵지 않았다. 하지만 타자를 쉰 지 3년이 되었기 때문에 얼마나 변화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다시 선수 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끼고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mments


Category
설문조사
결과
방문자현황
  • 현재 접속자 204(3) 명
  • 오늘 방문자 700 명
  • 어제 방문자 812 명
  • 최대 방문자 3,416 명
  • 전체 방문자 460,669 명
  • 전체 게시물 1,120,585 개
  • 전체 댓글수 68 개
  • 전체 회원수 77,42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