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FA 유럽 축구 연맹 세 페린 회장 "슈퍼 리그 참가하는 팀 징계 내릴 것"

UEFA 유럽 축구 연맹 세 페린 회장 "슈퍼 리그 참가하는 팀 징계 내릴 것"

토토뱅크 0 21 04.29 10:25

UEFA 유럽 축구 연맹 세 페린 회장 "슈퍼 리그 참가하는 팀 징계 내릴 것" 



17eb286ed370d689230c33424424b15a_1619408552_3465.jpg
 


 UEFA 유럽 축구 연맹 알렉산더 세페린 회장이 최근 가장 큰 이슈가 된 슈퍼리그에 대한 단절을 하기 위해 칼을 꺼내 들었습니다.


 유럽 축구계는 최근 슈퍼 리그 출범에 대한 이슈가 많이 생기면서 찬성과 반대의 기로를 움직이며 많은 이야기들이 있었습니다. 유럽 축구 연맹에서 주관하는 챔피언스 리그와 별도로 슈퍼리그는 20개의 팀이 참여해서 대결을 이루고 15개의 상위팀은 고정 5개의 새로운 팀이 합세하여 펼치는 리그로 구상이 되었고 참가팀을 모집하고 있었습니다.


 슈퍼리그 출범의 이유도 긍정적인 부분이 있었지만 기존 유럽 축구 연맹의 입장에선 좋지 않은 경쟁구도의 리그가 생기기 때문에 불편한 심기를 표현했습니다. 더 많은 리그가 진행되면 그만큼 구단의 수입도 늘어나고 유럽 축구가 더욱 활성화가 된다는 내용으로 처음 12개의 팀은 합류하겠다고 이야기했지만 지금은 다시 반대의 입장으로 돌아섰습니다.


 출범 선언 이후 이틀 만에 다시 탈퇴 및 참가 불가 통보를 내린 팀들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비, 리버풀, 토트넘, 첼시, 아스널 등등 많은 명문 구단들이 철회를 했고 그 이유는 축구 팬들의 공정한 경쟁구도가 아니라는 반발과 UEFA 유럽 축구 연맹 측의 강력한 압력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현재 레알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유벤투스는 철회하지 않고 버티고 있지만 슈퍼리그 참가팀이 많이 철회하면서 리그 출범은 무산될 것으로 보이고 세페린 회장은 참가하겠다고 발표한 팀에 강력한 징계를 내릴 것이고 유럽 축구 팬들과 꾸준히 내려오던 리그에 혼돈을 주었기 때문에 차등적인 징계를 내린다고 발표했습니다.


 프리미어리그의 팀들은 빠른 실수 인정과 불참 의사를 밝혔기 때문에 징계의 수준은 약하게 내릴 것이고 아직도 불참 결정을 내리지 못한 유벤투스, 레알마드리드, 바르셀로나는 중징계까지 내려질 수 있다고 알렸습니다.


 "각자 다른 방식의 사고와 구단의 운영은 존중하지만 섣불리 결정하고 많은 팬들에게 실망을 안겼다"라고 덧붙이면서 슈퍼리그에 대한 반대를 표현한 유럽 축구 연맹 회장.


 현재 유럽 축구 연맹은 많은 정치인 출신부터 축구 관련 관계자들이 대거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슈퍼리그의 출범은 불가능으로 보입니다. 또 정부에서 나서서 슈퍼리그를 반대한 모습에 인사 논란까지 언급되며 축구 업계의 잘못된 관행과 인사 문제를 해결하라는 시위도 벌여지고 있습니다. 

Comments


Category
설문조사
결과
방문자현황
  • 현재 접속자 730(121) 명
  • 오늘 방문자 1,329 명
  • 어제 방문자 1,295 명
  • 최대 방문자 3,416 명
  • 전체 방문자 201,493 명
  • 전체 게시물 949,155 개
  • 전체 댓글수 23 개
  • 전체 회원수 49,59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