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vs 이집트 살라 없지만 손흥민은 출전 연속 득점 꼭 승리하겠다.

한국 vs 이집트 살라 없지만 손흥민은 출전 연속 득점 꼭 승리하겠다.

토토뱅크 0 23 06.15 09:25

7eb6c089fc469a4adb66d30a84f994b1_1655171602_7664.jpg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14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집트 축구대표팀과 6월 네 번째 친선 경기를 갖는다. 


 벤투호는 지난 세 번의 친선 경기에서 1승 1무 1패의 성적을 거뒀다. 세계 최강 브라질에게 1-5로 대패하며 6월 A매치를 시작한 벤투호는 칠레전에선 2-0으로 승리하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벤투호는 파라과이 전에 0-2로 끌려가며 2패 위기를 맞았지만, 손흥민과 정우영의 연속골로 극적인 무승부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사실상 이번 평가전은 기대 이하인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한국은 정예 멤버가 아닌 것도 맞긴 하다. 하지만 수비력 부족이 절실히 드러나고 있다.


 이번 이집트와의 경기가 월드컵을 앞두고 마지막 경기가 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마지막 마무리를 잘 해야 한다. 이집트와 한국 맞대결은 프리미어리그 득점 왕 살라와 또 다른 득점 왕 손흥민의 맞대결을 기대했지만 무산이 되었다.


 손흥민이 이집트를 상대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과 이집트의 가장 최근 맞대결은 2005년 서울에서 열린 평가전으로 한국이 0-1로 패했다. 마지막 승리는 2001년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LG 컵 4개국 친선대회(2-1 승리)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선 한국(29위)이 이집트(32위)를 앞선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은 출전 가능한 컨디션”이라며 “손흥민은 스트라이커와 윙어 모두 가능한 선수다. 이집트 전에서도 둘 중 하나로 출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1선에 3명이 서면 윙어로, 1선에 2명을 세우면 스트라이커로 활용할 계획이다"라며 “어떤 전술로 나가느냐에 따라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브라질전 패배 후 칠레전에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고, 파라과이 전에서는 지고 있다가도 결국 따라갔다"라며 "이번 연전 중 선수들이 (경기 양상에 따라) 대응하는 모습을 보여줬던 게 최고의 소득"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경기는 중원의 핵 황인범이 빠질 것으로 보인다. 벤투 감독은 13일 열린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황인범은 내일 경기 출전할 컨디션이 아니"라고 했다. 이어 "내일 누가 출전할지는 봐야 할 것 같다. 내일은 우리 팀에 필요한 것을 감안해, 최고의 베스트 라인업을 내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Comments


Category
설문조사
결과
방문자현황
  • 현재 접속자 557(11) 명
  • 오늘 방문자 220 명
  • 어제 방문자 903 명
  • 최대 방문자 3,416 명
  • 전체 방문자 593,036 명
  • 전체 게시물 163,224 개
  • 전체 댓글수 52 개
  • 전체 회원수 77,62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